YTN

美 생산자물가도 꺾여...금리인상 계속된다

실시간 주요뉴스

美 7월 생산자물가지수 1년 전 대비 9.8% 상승
6월 11.3% 대비 0.5%P ↓…2년여 만에 하락
물가 상승률 둔화 소식에 ’인플레 정점’ 관측
[앵커]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 상승률이 전 달에 비해 0.5%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소비자물가지수에 이어 생산자물가지수 또한 상승률이 둔화하면서 미국의 물가 급등세가 한풀 꺾였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미 연준의 금리 인상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가 1년 전과 비교해 9.8%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6월의 11.3%에 비해 상승률이 줄었습니다.

미국의 생산자물가지수가 한 달 전 대비로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2020년 4월 이후 2년여 만입니다.

전날 소비자물가지수의 상승 폭이 줄어든 데 이어 생산자물가지수 또한 전 달 대비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물가 급등세가 정점에 도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생산자물가 상승 둔화가 향후 소비자물가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로린 길버트 / 윌스와이즈 파이낸셜 CEO : 인플레이션이 6월에 정점에 도달했고, 이후 물가가 계속 내려갈 것이라고 믿습니다.]

하지만 생산자물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국제유가가 최근 하락했지만, 지정학적 요인으로 다시 오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상승률이 줄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높은 물가 수준으로 미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로린 길버트 / 윌스와이즈 파이낸셜 CEO : 9월에 금리를 0.5%P 인상하고 이후 0.25%P씩 두 번 더 인상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투자자들은 최소한 연말까지 금리 인상이 계속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생산자물가지수 상승 폭 둔화 소식에 상승 출발했던 미 뉴욕 증시는 미 연준의 공격적 금리 인상 우려에 혼조세로 마감했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