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ARF 외교장관회의 의장 성명 "한반도의 완전·검증가능·불가역적 비핵화 지지"

실시간 주요뉴스

ARF 외교장관회의 의장 성명 "한반도의 완전·검증가능·불가역적 비핵화 지지"
최근 개최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 ARF 외교장관회의 결과물인 의장성명에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달성에 대한 지지가 담겼습니다.

ARF 홈페이지에 따르면 올해 의장국인 캄보디아는 한반도 문제에 대한 언급 등이 포함된 모두 40개 항의 의장성명을 최근 공개했습니다.

성명에는 "ARF 등 아세안 주도 협의체를 활용해 관련 당사자들간의 평화적인 대화에 도움이 되는 분위기를 촉진하는 방안을 포함해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평화적 방식으로 이루어내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아울러 한반도와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급증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의장 성명은 "ARF 회의는 북한이 모든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고, 추가적인 핵·미사일 시험 실시를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최대한의 절제와, 의미 있는 대화의 재개를 저해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자제할 것"도 촉구하면서 모든 관련 당사자들 간의 지속적이고 평화적인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ARF는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로 지난 5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개최됐습니다.

아세안에 더해 남·북·미·일·중·러 등 6자회담 당사국이 모두 참여하기 때문에 한반도 문제에 대해 비교적 여러가지 목소리가 담길 수 있습니다.

통상 의장국이 주도해 회의에서 나온 논의를 포괄하는 의장성명을 작성하며 이 과정에서 여러 참가국이 자신들의 의견을 반영하려고 시도합니다.

올해 의장성명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와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자제 촉구 등이 담겼지만 한미일과 북중러에 모두 해당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대화의 재개를 저해할 수 있는 모든 행동 자제 등의 문구도 포함됐습니다.

이번 ARF 의장성명은 타이완을 둘러싼 미중 갈등, 미얀마 등의 이슈로 첨예해진 지역 상황을 반영하듯 회의 개최 닷새가량이 지나 채택됐습니다.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서는 "지역을 더 불안정하게 만들고 오판과 심각한 대치 상황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는 최근 양안에서의 상황 전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는 표현이 담겼습니다.

한편 북한이 참여하지 않는 협의체인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와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에도 한반도 관련 조항이 포함됐습니다.

이들 성명은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며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평화적 방식으로 이뤄내기 위한 국제적 노력에 주목"한다는 등의 내용을 담았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