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이 돌아왔다"...바이든, '中 견제 반도체법' 공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과 중국이 타이완 문제 등 곳곳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는 반도체 산업 육성법을 공포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반도체 메이드인 아메리카'를 선언하면서, "미국이 돌아왔다"고 관련 산업 육성을 분명히 했습니다.

보도에 김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의회를 통과한 총 2,800억 달러(약 366조 원) 규모의 반도체 기술의 우위 유지를 위한 '반도체 산업육성법(Chips and Science Act)'에 서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한국, 유럽이 반도체 산업을 유치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의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반도체 메이드인 아메리카'를 선언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반도체 산업 리더들은 미국이 돌아왔다고 인식하고 있습니다. 미래 반도체 산업은 미국에서 진행될 것입니다.]

지난달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치료 후 재발을 보였던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 차례 기침을 하면서도 미국이 한때 세계 1위의 연구·개발 투자국이었다며 반도체 강국의 재건 의지 연설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재블린 미사일 등 핵심 무기에도 반도체가 필요하다면서 중국을 중국 공산당으로 지칭하며 중국이 이 법안을 막기 위해 로비했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중국 공산당이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로비에 나선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앞으로 미국에서는 국방 관련 반도체 제조는 물론 반도체 연구 개발 등이 지원되고,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기업에는 25%의 세액 공제가 적용됩니다.

[낸시 펠로시 / 미국 하원 의장 : 오늘 대통령의 서명으로 미국은 '경제독립'을 선언했고, 우리는 안보를 강화하게 됐습니다.]

법안이 발효됨에 따라 미국의 인텔을 비롯해 타이완의 TSMC, 텍사스에 공장을 증설키로 한 삼성전자 등이 수혜기업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상우입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