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스라엘-이슬라믹 지하드 교전 지속...전면전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이스라엘, PIJ에 대해 두 번째 표적 공격
가자시티 병원 "폭발 현장에서 시신 3구 도착"
지난 5일 이스라엘 공습으로 PIJ 지휘관 사망
[앵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공습을 단행하자 무장단체 '팔레스타인 이슬라믹 지하드'는 로켓 공격에 나섰습니다.

양측의 공격이 계속되면서 전면전의 위험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 시각 7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 오릅니다.

지난 5일 이스라엘이 무장단체인 팔레스타인 이슬라믹 지하드, PIJ에 대해 대규모 군사공세를 개시한 이후 두 번째 표적 공격입니다.

이번 공격으로 여러 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자시티의 알시파 병원은 폭발 현장에서 시신 3구가 도착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지난 5일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PIJ 고위 지휘관이 사망했고 이에 대응해 PIJ는 이스라엘을 향해 사흘째 수백 발의 로켓을 발사했습니다.

[도론 스필만 / 이스라엘 육군 대변인 : 이슬라믹 지하드가 이스라엘 민간인들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600발의 로켓을 발사했습니다.]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에 사이렌이 울리자 시민들이 대피합니다.

이스라엘 도시 곳곳에서는 로켓 공격과 그에 대응하는 저고도 방공망인 아이언돔의 방어가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로켓과 아이언돔의 흔적으로 하늘이 어지러울 정도입니다.

지난해 5월 이스라엘과 11일간의 전쟁을 벌였던 가자지구 집권세력인 하마스는 아직까지 분쟁에 끼어들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과 PIJ 양측의 교전이 치열해지면서 전면전으로 번질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