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과테말라, 한국 기증 백신으로 6~11세 어린이 접종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미 과테말라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5 유입에 따른 코로나 재유행 속에 백신까지 부족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었는데요.

얼마 전 우리 정부가 백신을 기부하면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김성우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최근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5의 유입으로 5차 유행에 접어든 과테말라.

7월 중순 기준, 하루 신규 확진이 8천 명에 이르는 등 코로나 사태 이후 최고 정점을 찍었습니다.

이렇게 상황이 심각하지만 몇 달째 백신은 부족한 상황.

과테말라는 한동안 러시아산 백신을 구매했는데,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러시아산 보이콧에 나서면서 수급 문제가 커졌던 겁니다.

부스터샷 접종은 물론 일부 연령대의 기본 접종도 어려워진 상황에 시민들은 불안감이 커집니다.

[루비 마리솔 / 과테말라 시민 : 확진자가 늘고 있고 감염에 대한 우려로 거리에 나가기가 두렵습니다.]

이런 상황을 접한 한국 정부가 최근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성인 기준 백신 50만 회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할 경우 100만 회 분에 이르는 백신을 기부한 겁니다.

[엘리우 마사리에고스 / 종합건강관리시스템 이사장 : 이 백신은 특별히 6~11세 어린이들에게 접종하라는 지시가 내려간 상태입니다. 현재 아동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백신이기 때문입니다.]

과테말라 정부가 6세~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도심 곳곳 임시 백신 접종센터에는 이른 아침부터 어린이와 보호자가 찾아와 접종을 진행했습니다.

[베로니카 / 보호자 : 아이가 1차 접종을 받았는데 별다른 이상 반응은 없고 이제 좀 안심이 됩니다.]

[다비드 에스코바르 / 과테말라 시민 : 백신이 부족했었는데 정상화돼서 다행입니다.]

한인 동포들은 백신 접종을 대부분 마친 상황이지만, 과테말라 이웃을 위한 모국의 나눔에 반가움을 표시합니다.

[김 연 숙 / 과테말라 한인회장 : 동포들은 거의 다 알아서 맞으셨어요. 그리고 부스터까지 다 맞으셨고 이번에 대한민국에서 50만 도스를 기증해서 보내주셔서 한국인으로서 너무너무 반갑고 자랑스럽고.]

특히 올해는 한국과 과테말라 수교 60주년을 맞는 해이니만큼,

동포사회는 이번에 진행된 백신 나눔이 양국 우호 증진에도 보탬이 될 수 있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과테말라 시티에서 YTN 월드 김성우입니다.



YTN 김성우 (khj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