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코로나 검사서 음성...주치의 "2차 음성시까지 격리"

실시간 주요뉴스

바이든, 코로나 검사서 음성...주치의 "2차 음성시까지 격리"
코로나19에 재확진됐던 조 바이든 대통령이 현지시간 6일 신속항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케빈 오코너 주치의는 백악관이 공개한 서한을 통해 "대통령은 여전히 상태가 좋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충분히 주의를 기울이는 차원에서 기존에 말한 대로 바이든 대통령은 2차 음성 결과가 나올 때까지 엄격한 격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1일 코로나19에 처음 확진된 바이든 대통령은 27일 음성 판정을 받고 공식활동을 재개했습니다.

그러나 사흘 뒤인 지난달 30일 검사에서 다시 양성 판정을 받고 재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는 코로나 치료제 복용 초기에는 증상이 호전되다 이후 증상이 재발하는 이른바 '팍스로비드 리바운드' 현상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