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금이 어느 때인데...日 의원 "일본은 한국 형님뻘" 발언 파문

실시간 주요뉴스

자민당 에토 의원…지난 5월 대통령 취임식 참석
일한의원연맹 소속…"양국 관계 중요" 강조
"일본은 한국 형님뻘"…자민당 모임 발언 논란
[앵커]
일본 집권 자민당 원로 의원이 '일본은 한국에 형님 같은 나라'라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국회의원들이 일본을 찾아 양국 협력을 논의하던 중 나온 이번 발언은 일본 보수파의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보여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 원로인 81살 에토 세이시로 중의원.

지난 5월 대통령 취임식 당시 일한의원연맹 대표단의 일원으로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과도 만났습니다.

지난해 7월 한일의원연맹 방일 당시에는 양국 관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에토 세이시로 / 일본 자민당 중의원 : 양국은 아시아, 특히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주춧돌입니다.]

하지만 이런 말 뒤에는 우월한 일본이 한국을 이끌어야 한다는 비뚤어진 인식이 숨어있었습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에토 의원은 취재진에게 과거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였던 점을 들어 "일본이 한국에는 형님과 같은 면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이 항상 지도하는 입장에 서야 한다며 "경제력과 국제적 지위 등 모든 면에서 일본이 한국에 앞서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일의원연맹 소속 여야 의원들이 일본에 와 양국 협력을 논의하는 가운데 그야말로 찬물을 끼얹는 발언이 나온 겁니다.

[윤호중 / 한일의원연맹 간사장 : 아베 전 총리와 아주 가까웠던 원로 의원이 그런 인식을 보여준 것에 대해서는 대단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사과 요구 등에 대해서는 저희가 의논할 것입니다.]

에토 의원은 자민당 내 보수파들이 모인 아베 전 총리 파벌 소속으로 과거 방위청 장관과 중의원 부의장을 역임했습니다.

지난 2019년 한국 국회에서 도쿄올림픽 경기장 욱일기 반입 금지 결의를 채택하자 일본도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인식이 한국에 대한 일본인의 정서를 대표한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잊을 만하면 또 나오는 정치권의 시대착오적 발언은 관계 개선에 대한 일본의 진의를 의심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