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상하이 봉쇄 충격 예상보다 컸다...中 2분기 성장률 0.4%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상하이의 봉쇄 등 중국의 '제로코로나' 청구서는 예상보다 비쌌습니다.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0.4%에 그친 건데, 세계 경제의 먹구름도 더 짙어질 전망입니다.

베이징에서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의 경제수도 상하이를 두 달 넘게 봉쇄한 대가는 얼마였을까?

상하이시의 2분기 총생산은 1년 전과 비교해 -13.7% 곤두박질쳤습니다.

중국 전체를 놓고 보면 0.4% 성장에 그쳤습니다.

앞서 경제 전문가들이 내놓은 평균 전망치 (1.0%)를 크게 밑도는 성적푭니다.

지난 2020년 우한 봉쇄 이후 최악의 기록인데, 회복 속도가 더뎌 불안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전파력이 센 오미크론 하위 변이(BA.5)의 유행은 V자형 반등을 억누르는 요인입니다.

중국이 고수하는 '제로코로나' 원칙과 전쟁, 인플레이션 등 악재가 겹겹이 쌓였습니다.

[푸링후이 / 국가통계국 대변인 : 세계 경제의 스태그플레이션 위험과 주요 경제국의 긴축 정책 때문에 외부 불확실성이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올해 중국의 5.5% 성장 목표 달성은 물 건너갔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세계의 공장이자, 최대 소비시장인 중국이 주춤하면서 가뜩이나 먹구름 낀 지구촌 경제는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워졌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