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러·파키스탄 등 우호 국가에 "안보의 철옹성 쌓자"

실시간 주요뉴스

中, 러·파키스탄 등 우호 국가에 "안보의 철옹성 쌓자"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가 처음으로 중국을 도전으로 규정한 가운데, 중국은 러시아, 파키스탄 등 우호적인 주변 국가들에 결속을 촉구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중국과 러시아 주도의 정치·경제·안보 협의체인 상하이협력기구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안보 위협에 공동 대응하고 지역 안보를 지키기 위한 철옹성을 쌓자고 제안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어제(29일) 열린 상하이협력기구 관련 화상회의에서 한 축사에서 냉전적 사고와 강권 정치가 고개를 들어 세계가 새로운 변혁기에 접어 들어섰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또 냉전적 사고와 진영 대결을 저지해야 한다면서 미국 주도의 나토가 아태지역으로 확장하는 데 대해 적극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지난 2001년 중국과 러시아의 주도로 출범한 상하이협력기구에는 중앙아시아의 카자흐스탄과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그리고 인도, 파키스탄 등 8개국이 가입했으며 이란은 가입 절차가 진행 중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