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시아, 104년 만에 외화표시 국채 채무불이행"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104년 만에 외화표시 국채 채무불이행"
러시아가 서방의 제재 때문에 국채 이자를 지급하지 못해 100여 년 만에 '디폴트'에 빠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디폴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미국을 비롯한 서방이 제재의 일환으로 러시아의 외채 이자 지급 통로를 막은 데 따른 것입니다.

러시아는 1억 달러, 우리 돈으로 1,300억 원 정도의 외화표시 국채 이자를 약정 시기인 지난 26일까지 투자자들에게 지급해야 하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았습니다.

해당 이자의 원래 지급일은 지난달 27일이었지만 30일간 유예기간이 적용돼 어제, 26일 기한이 도래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이미 국제예탁결제회사인 유로클리어에 이자 대금을 달러와 유로화로 보냈고, 유로클리어는 개별 투자자 계좌에 입금할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투자자들은 제재 때문에 돈을 받지 못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러시아의 디폴트가 1918년 이후 104년 만이며 1998년에는 재무지급유예, 모라토리엄을 선언한 바 있다고 전했습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