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러, 브릭스 세력화...푸틴 "서방에 맞서 독자 경제권 구축하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등 서방국가들과 각을 세우고 있는 중국·러시아가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 공화국을 대상으로 동조세력 확보에 나섰습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른바 브릭스를 중심으로 독자 경제권을 구축하자고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러시아·인도·남아공·브라질 정상이 참가한 가운데 제14차 브릭스 정상회의가 화상으로 열렸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냉전적 사고와 집단 대결을 지양하고 제재 남용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반대의 뜻을 피력하고 미국의 중국 포위망 구축을 비판한 것입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 국제정세가 변하고 있지만, 개방과 발전의 역사적 흐름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려는 것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한 발 더 나가 브릭스 5개 국가의 독자 경제권 구축을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브릭스가 "인구 30억 명, 글로벌 GDP의 25%, 무역의 20%, 외화 보유액의 35%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서방에 맞서 자체적인 경제권을 구축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서방의 금융 제재에 대항해 브릭스 회원국 간 국제결제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축통화 창설도 모색하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세계 경제의 현재 위기는, 금융 메커니즘을 악용하는 일부 국가들의 이기적 행동 때문입니다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을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습니다.]

브릭스 정상들은 회의를 마친 뒤 베이징 선언을 채택했습니다.

베이징 선언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담판을 지지한다"고 밝혔지만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이 러시아에 부과한 제재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중러 양국이 제재 반대 입장을 밝혔지만 나머지 세 나라의 동의를 얻지는 못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