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평양 내 코로나19 제한조치, 사실상 모두 해제"

실시간 주요뉴스

"평양 내 코로나19 제한조치, 사실상 모두 해제"
코로나19와 관련해 평양 시내에 도입됐던 방역 제한 조치들이 지난달 말부터 사실상 모두 해제됐다고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관을 인용해 2일 타스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지난달 29일부터 대사관 직원들이 외교관 구역에 있는 식료품 가게에 가기 위해 시내로 나가는 것이 허용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시내에선 대중교통 운행이 재개됐고 거리에는 행인들이 나타났으며 몇몇 상점들도 영업을 재개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지난달 30일에는 당국이 같은 달 12일 오미크론 변이 유입 선포와 함께 도입했던 모든 제한을 사실상 해제했다. 시장에 대한 제한도 풀렸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최소한 평양에서는 당국이 코로나19 확산과 감염자 치료 상황을 통제하고 있음을 확신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지방에서는 모든 제한이 그대로 남아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북한 측이 러시아에 백신 공급을 요청해오지는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