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쟁·코로나'에 미·중 경제 '골골'...세계 경제 성장도 '반토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과 코로나19로 성장세에 발목이 잡히면서 세계 경제의 두 축인 미국과 중국의 올해 경제 상황이 어두워지고 있습니다.

두 나라의 성장 엔진이 식으면서 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반토막 나는 등 다른 나라들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의 올해 성장률 목표치는 5.5%.

3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지만 이마저도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도시를 봉쇄한 데 따른 타격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주민들이 문밖으로 나가지 못하면서 생산과 소비가 얼어붙었습니다.

중국의 지난달 소매판매는 11.1%, 산업생산은 2.9% 줄었습니다.

[푸링후이 / 중국 국가통계국 대변인 : 국내외 상황의 복잡성과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경제 발전이 더 큰 어려움과 도전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상황 역시 만만치 않습니다.

최근 물가상승률이 2개월 연속 8%를 넘기는 등 40년 새 최고 수준의 인플레이션에 직면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충격을 '돈 풀기'로 해결했던 게 1차 원인.

여기에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곡물과 원유 가격이 급등하면서 기름을 부었습니다.

미국은 물가 상승세를 억제하기 위해 공격적인 통화 긴축에 나서고 있어 경기 침체가 예상됩니다.

[재닛 옐런 / 미국 재무장관 : 경기 침체는 경제에 계속 도전할 것 같습니다. 경기 침체는 엄청난 통행료를 요구합니다.]

세계 경제의 두 축인 미국과 중국의 부진은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국의 대도시 봉쇄는 공급망 혼란으로 이어져 물가가 급등하고 있습니다.

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차입 비용 증가, 수입 물가 상승 등으로 신음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반토막 났습니다.

국제금융협회는 최근 전망치를 기존 4.6%에서 2.3%로 낮췄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