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칸국제영화제, 송강호 남우주연상·박찬욱 감독상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

’브로커’ 송강호 칸국제영화제서 남우주연상
칸국제영화제서 한국 배우 첫 남우주연상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감독상 수상
’올드보이’·’박쥐’ 이어 칸영화제 3번째 수상
[앵커]
영화 브로커에서 주연한 송강호 씨가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스릴러 멜로 '헤어질 결심'으로 칸에 참여한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이동헌 기자!

칸국제영화제 시상식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배우 송강호 씨가 우리 배우로는 처음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송강호는 고레에다 감독의 '브로커'에서 열연을 펼쳤습니다.

버러진 아이를 둘러싼 이야기를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표현했습니다.

'브로커'는 송강호의 '기생충' 이후 차기작이어서 칸에서의 남우주연상 가능성에 이목이 집중돼왔습니다.

송강호는 3년 전 황금종려상을 탄 '기생충'의 주연으로, 지난해엔 경쟁부분 심사위원 등 7번 칸의 초청을 받았습니다.

스릴러 멜로 '헤어질 결심'으로 경쟁부분에 참여한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깐느 박' 이라 불리는 박 감독의 칸영화제 수상은 이번이 3번째입니다.

2004년 '올드보이'로 삼사위원 대상,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았습니다.

경쟁, 비경쟁 부문을 합쳐 한국 영화 5편이 초청받은 올해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가 남우주연상과 감독상을 동시에 받은 것은 한국 영화사에 남을 대기록이 됐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였습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