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이근 "침투 작전 중 양쪽 무릎 다쳐...러시아군 전쟁 범죄 목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여한 이근 예비역 대위가 침투 작전 중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고 재활에 들어갔습니다.

이 대위는 러시아군이 민간인을 공격하는 전쟁 범죄 모습을 많이 목격했다고 증언했습니다.

이 대위의 우크라 현지 탈출 과정과 인터뷰를 YTN이 단독 입수했습니다.

이승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리비우 기차역,

3주 전 전쟁터에서 다쳐 2주 동안 군 병원에 입원해 있던 이근 예비역 대위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 근 / 예비역 대위 : 심각하게 안 다쳤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난민 구조 활동을 해온 플루티스트 송솔나무 씨의 도움을 받아 재활을 위해 안전지대로 이동한 겁니다.

이근 씨는 침투 작전 중에 전방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근 / 예비역 대위 : 무릎 양쪽을 다쳤어요. 재활은 전 3개월이라고 생각하는데 의사는 수술해야 된다고 했어요.]

우크라이나의 수도인 키이우 상황은 호전됐지만 동부와 남부는 전황이 좋지 않아 최근 남쪽에서 전투에 참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근 / 예비역 대위 : 특수 작전을 했고, 적지 안에 들어가서 계속 임무를 뛰었는데…. 오데사, 헤르손, 다른 데 제가 말씀은 못 드리는데 지금 상황이 많이 안 좋기 때문에….]

이근 씨는 러시아 군의 전쟁 범죄를 많이 목격하고 기록했다며 이번 전쟁은 선과 악의 대결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근 / 예비역 대위 : 민간인들이 계속 도망치려고 하잖아요. 차량을 타고 운전을 하고 있는데 그런 차량에다가 그냥 쏘더라고요. 제가 직접 눈으로 확인했고, 작전 캠으로 또 녹화도 했습니다.]

우크라이나 군은 여력이 없어 풍부한 군 경험과 특기, 장비가 있는 지원자만 의용군으로 받고 있다며 자신은 스스로 전투 장비를 챙겨왔고 입대 뒤 오히려 개인 돈도 써야 했다며 한국인의 의용군 입대를 적극 만류했습니다.

[이 근 / 예비역 대위 : 여기 와서 장비를 받아야 된다, 훈련을 받아야 된다, 그리고 준비를 시켜줘야 된다 그건 도와주는 게 아닙니다. 오히려 민폐입니다.]

이 씨는 자신에 대한 비난 여론을 잘 알지만,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켜주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해서 참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근 / 예비역 대위 : 특수 부대 장교 출신인데 충분히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걸 알면서 아무것도 안 하면 오히려 그게 저한테는 더 큰 범죄라고 생각합니다.]

이 씨는 조만간 귀국해 3개월간 재활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전장에서의 활약으로 우크라이나에선 유명인이 된 이근 씨를 위해 우크라이나 국방부 장관이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을 통해 우리 정부에 선처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