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학생 19명 등 최소 21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텍사스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학생 19명과 교사를 비롯한 어른 2명 등 최소 21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총격범은 18살 남성으로 현장에서 경찰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지시각 24일 낮 11시 반쯤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총격 직후 무장한 경찰이 긴급 출동해 학교를 폐쇄하고 총격범에 대응했습니다.

범인은 부근에 사는 살바도르 라모스란 이름의 18세 남성으로 확인됐습니다.

학교까지 차를 타고 온 범인은 소총과 권총을 들고 학교로 난입했습니다.

권총을 마구 쐈고 소총 또한 사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조사 중입니다.

대낮에 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로 학생과 교사 등 20여 명이 숨졌습니다.

[피트 아레돈도 / 유밸디 경찰서장 : 지금까지 조사 결과 용의자 단독으로 이 같은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상자도 다수 발생해 주변 병원 2곳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고 일부는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범인은 경찰과 대치하며 총격을 벌이다 경찰의 대응 사격에 맞아 숨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 2명이 총에 맞았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범행 동기 등 자세한 내용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습니다.

피해 학생의 가족들이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주 정부는 총격 사건 직후 유밸디의 모든 학교를 폐쇄됐습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