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뉴욕시, 마지막 공중전화 철거..."한 시대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뉴욕시의 마지막 공중전화 부스가 철거됐습니다.

뉴욕시 당국은 현지시각 23일 뉴욕 7번 애비뉴와 50번가 근처에 있던 공중전화 부스를 철거하고 이를 뉴욕 박물관에 전시하기로 했습니다.

뉴욕시는 이 공중전화 부스가 박물관에서 '디지털 시대 이전' 도시에서의 삶을 보여주는 자료로 쓰일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느 다른 도시와 마찬가지로 뉴욕의 공중전화도 2000년 초반 핸드폰 사용이 늘며 서서히 모습을 감추다 2010년대 스마트폰이 보급된 후 더 빠른 속도로 사라졌습니다.

다만 뉴욕시는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클라크 켄트가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변신할 때 이용하던 구형 공중전화 부스 4개는 관광용으로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