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젤렌스키, 다보스포럼 연설서 "러에 최대한 제재 가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인 다보스포럼 연설에서 러시아에 최대한의 제재를 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지 시각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포럼에서 화상연설을 통해 석유 금수와 러시아 은행 차단, 대러 무역 중단 등 러시아의 공격을 멈추기 위한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통해 러시아와 이웃 국가를 상대로 잔혹한 전쟁을 벌이기를 원하는 다른 모든 잠재적인 침략국이 그들 행동의 즉각적인 결과에 대해 분명히 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진군을 늦췄으며, 폭력이 세계를 통치하게 될지 아닐지를 결정하는 역사적 전환점을 맞았다고 역설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도시와 산업 재건 등에 매달 최소 50억 달러, 약 6조 3천억 원의 자금이 필요하다면서, 추가적인 무기 지원을 거듭 호소했습니다.

다보스 포럼은 세계 정·재계 주요 인사가 스위스 다보스에 모여 글로벌 현안을 논의하는 민간 회의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년여 만인 지난 22일 개막했습니다.


YTN 김응건 (engle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