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中 왕이, 한미 정상회담에 견제구...IPEF 중국 배제 반대

실시간 주요뉴스

중국 외교부장-파키스탄 외무장관 공동 기자회견
中 왕이, IPEF에 대해 "산업망 안정 저해 안 돼"
中 "IPEF, 특정 국가 의도적 배제 옳지 않다"
[앵커]
중국이 한미정상회담 개최 하루 만에 외교 수장을 내세워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와 인도·태평양 전략을 둘러싼 한미 공조에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미국의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가 중국을 배제한다면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한미 정상회담 하루 후인 어제(22일) 광저우에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회담 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왕이 부장은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에 대해 "분열과 대항을 만드는 도모에는 반대한다"며 "세계 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어야 하며 산업망 안정을 해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가 미국의 지역 경제 패권을 지키는 정치적 도구가 돼 특정 국가를 의도적으로 배제한다면 그 길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미국이 인도 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를 통해 중국을 반도체 등 핵심 산업 공급망에서 배제하려 한다는 자국 내부 시각을 대변한 것입니다.

왕 부장은 이어 "경제문제를 정치화·무기화, 이데올로기화하면서 경제 수단을 이용해 지역 국가에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한 쪽에 설 것을 압박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지역의 국가는 미국에 성실한 답변을 요구할 이유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왕 부장은 또 한미 정상회담 계기에 재부각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대해 "자유와 개방의 기치를 내걸고 있지만 패거리를 지어 소그룹을 만드는데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목적은 중국 포위 시도이며,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를 미국 패권의 앞잡이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특히 위험스러운 것은 미국이 위장을 벗고 타이완 카드와 남중국해 카드를 도발하면서 아태 지역까지 혼란에 빠뜨릴 것이라는 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위 인도 태평양 전략이란 본질적으로 분열을 조장하는 전략이고, 대항을 선동하는 전략이며, 평화를 파괴하는 전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왕 부장의 발언은 미국은 직접 거명하며 신랄하게 비판한 반면 한국은 거명하지 않은 채 중국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전략에 이용당하고 있다는 시각을 드러낸 것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