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백악관 "한반도 넘는 협력 약속"...美 언론 "좁아진 외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미 첫 정상회담에 대해 백악관은 두 정상이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세계적인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한반도를 넘어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언론은 대북 정책에 있어 이전 정상들과의 확연한 온도 차에 주목했으며 외교적 해법의 문이 한층 좁아지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미국 쪽 반응 살펴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백악관은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한미동맹의 영역을 넓히기로 했다고 설명했죠?

[기자]
네, 백악관은 정상회담 후 보도자료를 통해 첫 한미동맹에 대한 평가를 내놨습니다.

두 정상이 한미동맹 강화와 함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은 국제질서에 대한 위협을 포함한 세계적인 도전에 대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반도를 넘어 초점을 넓히겠다는 약속도 확인했다고 강조했는데요.

중요한 기술, 경제와 에너지 안보, 세계 보건과 기후 변화를 포함한 광범위한 이슈에 대해 협력을 높이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두 정상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억지력을 더욱 강화하고 긴밀한 협력을 보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북한 내에서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해 지원하는 데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미국 언론들의 평가는 어떻습니까? 대북 정책이 달라질 것이라는 점을 주시했죠?

[기자]
그렇습니다.

먼저 한미연합훈련 확대 등 이전 정상들과는 다른 접근법을 내놓은 것에 주목했는데요.

워싱턴포스트는 두 정상이 군사 훈련을 비롯해 사이버 공격 등 다른 영역의 공조 확대도 합의했다며 외교적 돌파구 마련의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멀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전임자와 매우 달라진 접근법을 선보였다며 북한 지도자와의 직접적 대화에 한층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이 '러브 레터'를 바라는 것 같지 않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화려한 정상회담 방식의 대북 정책은 시효를 다한 듯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북한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꽉 막힌 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다고도 분석했는데요.

CNN은 좁지만, 잠재적인 외교적 가능성이 열리고 있다고 전망했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을 제안한 것과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열려있다는 점을 부각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