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미시간주 토네이도로 2명 사망...비상사태 선포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미시간주 북부를 강타한 토네이도로 2명이 숨지고, 44명이 다쳤다고 ABC·CNN 방송 등이 현지 시각 21일 보도했습니다.

전날 오후 미시간주 소도시 게일로드를 덮친 이번 토네이도는 이동식 주택이 밀집한 공원을 지나면서 피해를 키웠습니다.

사망자 2명은 모두 이동식 주택에 살던 70대라고 주 당국은 전했습니다.

사상자 외에 실종자도 1명이 있습니다.

토네이도로 이 지역의 이동식 주택 단지 95%가 파괴됐을 뿐 아니라 여러 건물의 지붕과 벽이 뜯기고 자동차가 뒤집히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주지사는 피해가 발생한 오스테고카운티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