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식 축제' 3년 만에 대면으로...한인 자영업 재기 안간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 세계 최장 기간 봉쇄에 이어 경제 위기까지 겹쳤던 아르헨티나에서 3년 만에 대면으로 한식 축제가 열렸습니다.

오랜 생활고에 시달렸던 한인 자영업자들은 모처럼 현지인들과 교류하며, 이번 축제를 계기로 상권이 되살아나길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현장에 정덕주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온갖 반찬으로 차려진 밥상!

처음 만들어보는 고기 한 쌈을 입안 가득 크게 넣어 맛봅니다.

주말을 맞아 시민들이 한식을 즐기러 나왔습니다.

봉쇄 해제 이후 처음 열린 한식 페스티벌을 맞아 먹자골목은 이처럼 인파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재개된 한식 축제 현장입니다.

이른바 한식 먹자골목을 중심으로 한인 식당 30여 곳이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가게마다 행사 기간에만 접할 수 있는 특별메뉴 등을 선보이면서 현지인의 발길도 이어졌습니다.

[소피아 꿀린 /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 이렇게 양념 된 고기도 좋아합니다. (한국식당을) 자주 찾아올 겁니다. 음식이 전부 다 맛있습니다.]

[한보화 /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장 : 올해는 양국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이기 때문에 공들여 행사를 준비했고요. (한식당 홍보에도) 좋은 계기가 되지 않을까 기대하는 것 같고요.]

한때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랜 기간 코로나 봉쇄를 이어갔던 아르헨티나,

거리마다 유동 인구가 줄어들고 고질적인 인플레이션까지 겹치면서 일부 상점은 아예 문을 닫았습니다.

[박한준/ 재아르헨티나 한국 상인연합회 회장 : (봉쇄 이후) 15%~20%의 한인 업체들이 문을 닫은 상태고 아주 경제 위기로 인해서 큰 위험을 겪고 있었습니다.]

오랜 경제난으로 매출 회복이 쉽지 않았던 동포 자영업자들에게 이번 행사가 더 뜻깊은 이유입니다.

[유영인 / 한식당 운영 : 그전에는 한류가 약간 있어서 훨씬 더 매상이 좋았는데 코로나 때문에 한 2년 정도 매상이 많이 줄었습니다. (이번 축제로) 코로나19 전 상황이랑 비교하면 70% 정도는 회복한 것 같아요.]

[정태호 / 여행업 : 기대감은 있어요. 기대감도 있고 워낙에 경제가 코로나 때는 힘들었으니까 지금은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잖아요.]

동포들은 이번 행사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관심과 한인 상권 회복으로 이어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에서 YTN 월드 정덕주입니다.



YTN 정덕주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