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자국민 러시아 여행 금지..."동유럽에 병력 증파 고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정부가 자국민에 대한 러시아 여행 금지령을 내리고 우크라이나 내 미국 대사관 직원 가족의 철수를 지시했습니다.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겨냥한 상당한 규모의 군사 행동을 계획 중이라는 보고가 있다고 언급하며 경계 태세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정부가 러시아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올리고 자국민에게 러시아 여행 금지령을 내렸습니다.

미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국경에서의 지속된 긴장 상태로 인해 러시아에서 미국인이 해를 당할 위험이 있다며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내 미 대사관의 비필수 인력에 대해 자발적 출국을 허용하고 키예프 소재 대사관 직원의 가족에 대한 출국을 명령했습니다.

아울러 우크라이나에 있는 모든 미국인에게 우크라이나에서 떠날 것을 권고했습니다.

미 국무부 당국자는 "이번 조치가 미국 대사관의 철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은 계속 운영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겨냥한 상당한 규모의 군사 행동을 계획 중이라는 보고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외교부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회원국들이 거짓 정보로 우크라이나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미국이 해군 군함, 공군 군용기뿐 아니라 천∼5천 명 규모의 병력을 발트해와 동유럽 지역의 나토 동맹에 파병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상황이 악화하면 이 병력 규모가 10배로 늘어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난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위기에 대해 논의했지만 아직 긴장이 완화될 조짐은 보이지 않는 상황입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