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캡슐 항해' 프랑스 70대 탐험가, 대서양 횡단 재도전 중 사망

실시간 주요뉴스

'캡슐 항해' 프랑스 70대 탐험가, 대서양 횡단 재도전 중 사망
3년 전 원통 캡슐을 타고 대서양 횡단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던 프랑스 70대 남성이 다시 대서양 횡단에 나섰다가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습니다.

현지시각 22일 AFP통신에 따르면 포르투갈 해안경비대는 현지시각 21일 북대서양에 있는 아조레스 제도 인근에서 보트 한 척이 전복된 것을 확인하고, 보트 수색을 통해 75살 장-자크 사뱅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뱅은 지난 1일 길이 8m·폭 1.7m 크기의 조정 보트를 타고 포르투갈 남부에서 출발해 대서양을 가로질러 카리브해 지역으로 향하던 길이었습니다.

그러나 조난 신호를 두 차례 보낸 20일 야간부터 다음날까지 연락이 끊겼고, 연락 두절 이틀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사뱅은 출발하기 전 "넓은 바다로 휴가를 떠난다"라며 "하루에 8시간씩 노를 젓고 바람이 너무 강하면 문을 닫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보트에 먹을 것을 비롯해 물고기를 잡기 위한 수중총, 난방 장치, 바닷물을 마시기 위한 해수 탈염기 등을 실었습니다.

생일을 자축하기 위해 발현악기 만돌린과 푸아그라(거위 간 또는 그 요리), 샴페인도 같이 챙겼습니다.

지난 14일에는 보트 위에서 75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그러나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그는 900㎞를 더 돌아가야 한다고 했고, 19일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전기 해수 탈염기 대신 손으로 조작하는 보조용을 써야 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그는 "육체적 에너지 소모가 있다"며 "그러나 위험에 처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여정은 사뱅이 2019년 특수 제작된 대형 원통 '배럴 캡슐'을 타고 대서양 횡단에 성공한 지 3년 만에 나서는 재항해로 주목받았습니다.

당시 그는 홀로 캡슐에 몸을 싣고 장장 127일에 걸쳐 4천500㎞ 항해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이후 그때 기록을 담은 책을 출간하기도 했습니다.

바다 위 고독을 즐겼던 사뱅은 "일기를 쓰고, 책을 많이 읽고, 운동을 했다"고 했습니다.

또 사뱅은 범선을 이용해 대서양을 4번 횡단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