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전문가 "北, 협상 우위 점하려 더 많은 시험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美 전문가 "北, 협상 우위 점하려 더 많은 시험할 것"
잇단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북한이 제재 완화는 물론 미국과의 핵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향후 더 많은 무력 시위를 할 것이라고 미국 안보 전문가가 내다봤습니다.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의 한반도 전문가 로버트 매닝 선임연구원은 현지 시각 21일 정치전문 매체 더힐 기고에서 미국은 2018년 이래 북한의 중·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임에도 사소한 문제로 치부하며 암묵적인 이해를 보였지만 "이런 상황은 이제 끝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닝은 북한의 계속되는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국내적 정당성 강화와 미국 대응 강요 등 다목적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이 모든 영역을 아우르는 핵무기 개발은 3대 핵전력을 확보하려는 노력으로 보이는데, 이는 군사적 균형을 바꿀 수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북한 전술 무기 중 일부는 방어뿐 아니라 공격 의도 가능성도 시사한다"고도 언급했습니다.

매닝은 다만 북한의 최근 전술엔 이런 채찍뿐 아니라 당근도 포함돼 있다며 "김정은은 ICBM 시험발사 위협이 바이든 정부의 상대적으로 안일한 대북 정책을 뒤흔들고 의회에 뭔가를 하라는 압박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의 행동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한 거부로 보인다면서 북한의 잇따른 무력 시위가 "한국 대선 이후 차기 대통령과 새로운 출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려는 포석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