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인텔 반도체 시설투자 "역사적"...삼성도 거론

실시간 주요뉴스

바이든, 인텔 반도체 시설투자 "역사적"...삼성도 거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이 오하이오주에 2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24조 원가량을 들여 반도체 제조시설을 짓기로 한 데 대해 "역사적 투자"라고 치켜세웠습니다.

삼성의 대미투자도 함께 거론하면서 중국과의 경쟁에서 뒤처지면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 시각 21일 백악관에서 연설을 통해 인텔의 반도체 제조시설 신설 계획에 대해 "진정으로 역사적인 투자"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 역사상 반도체 제조 분야 최대 규모 투자 중 하나"라며 "7천 개의 건설 일자리와 3천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지난해에는 삼성과 마이크론 같은 대형 반도체 회사들이 800억 달러를 들여 미국에 신규 시설을 짓겠다고 약속했다"면서 삼성의 투자도 거론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연구개발 분야에서 미국은 1위였는데 지금은 9위이고 중국은 30년 전에 8위였는데 지금 2위"라면서 "중국은 글로벌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며 중국과의 경쟁 대처와 미국 내 투자 확대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