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대북 제재 무산시킨 중국, "미중 대립 속 '우군' 선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안보리의 대북 제재 무산 과정에서 보듯 중국은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과 탄도 미사일 발사에도 일관되게 북한 편을 들고 있습니다.

미국과의 대립이 치열해지면서 북한을 우군으로 만들려는 경향이 과거보다 강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6일 북한 화물 열차가 압록강 철교를 통과 해 중국 쪽으로 건너왔습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북한이 국경을 걸어 잠근 지 사실상 2년 만에 북중 간 교역이 재개된 겁니다.

최근 북한이 잇따라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하고 있 지만 중국은 북한과의 무역 정상화에 나섰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지난 17일) : 북중은 방역 안전의 기초위에서 이런 교역을 잘 추진함으로써 정상적 무역 왕래를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중국은 미국이 추진한 UN 안보리를 통한 대북 추 가 제재도 무산시켰습니다.

과거 북한의 핵 실험 때 미국과 함께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에 찬성했던 때와는 달라졌습니다.

[화춘잉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지난해 9월 29일) : UN 안보리가 대북 결의안의 가역 조항을 조속히 발동해 관련 제재조치 특히 북한의 인도적 민생 분야 규정에 필요한 조정을 가해야 합니다.]

중국의 태도 변화는 미중 갈등이 고착화하면서 북한과의 전략적 협력이 중요해졌기 때문입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올해도 미국과 대립각을 세 우며 경쟁에 나설 것임을 연초부터 예고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 주석 (지난 17일, 다보스 포럼 화상 연설) : 모든 형태의 일방주의와 보호주의에 반대하고 모든 형식의 패권주의와 강권정치에 반대합니다.]

하지만 국경을 맞댄 북한이 핵무기와 ICBM 시험에 다시 나설 경우 중국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여기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2주 앞둔 상황이어 서 중국이 한반도 정세 안정을 위한 역할에 나설지 여전히 관심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