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상만사] 최연소 여성 세계 일주 조종사 탄생 눈앞

실시간 주요뉴스

-2022. 1. 19 독일 에겔스바흐 비행장

-언론의 큰 관심 속에 도착한 초경량 비행기

-누구일까?

-홀로 세계 일주에 나선 여성 조종사

-19살

-마지막 경유지에 도착한 영국계 벨기에인 자라 러더포드

-고단했던 여정을 들려주는데

-자라 러더포드 (19세) / 영국계 벨기에 조종사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여기까지 와서 매우 기쁩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더 걸렸어요. 1시간 30분 정도 걸릴 거라 예상했는데 2시간 15분이 걸렸습니다. 오는 내내 꽤 강한 역풍이 불고, 난기류도 있었고, 에겔스바흐 도착 직전엔 비까지 약간 내렸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쉬운 비행은 아니었지만 이곳에 도착해서 행복합니다"

-지난해 8월 18일 벨기에 베벨겜

-조종사인 부모의 전폭적인 지지로 최연소 여성 세계 일주 도전한 러더포드

-종전 여성 최연소 기록은 30세 *남성 최연소 기록은 18세

-자라 러더포드 (19세) / 영국계 벨기에 파일럿

"비행기를 타고 세계 일주하는 것이 일생의 꿈이었습니다. 그저 미친 생각이었고, 늘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부모님께 말씀드렸더니 곧바로 '그래, 그렇게 하자'라고 하셨습니다."

-지난해 9월 7일 코스타리카 산호세

-5대륙, 52개국에 걸쳐 51,000km를 여행한 러더포드

-지난해 12월 12일 한국 김포공항 경유

-화면제공 : Flyzolo.com

-지난해 11월 베링 해협을 지나는 러더포드

-러더포드의 꿈은 우주 비행사

-하루 뒤 신기록 작성하지만 그보다 더 설레는 건 부모와의 재회

-자라 러더포드 (19세) / 영국계 벨기에 파일럿

"내일 집에 돌아서 너무 행복해요. 정말 기대됩니다. 정말 오랜만에 가족을 다시 만나는 거라 고대하고 있어요"

-구성 방병삼

#최연소_여성_세계_일주_조종사_탄생 눈앞

#19살_파일럿_자라_러더포드

#마지막_경유지_독일_도착한_러더포드

#19-YEAR-OLD_PILOT_ZARA_RUTHERFORD


YTN 방병삼 (bangb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