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김없이 등장한 아베...日 강경파 "사도 광산 후보 결정하라" 압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일본 자민당 내 강경파들이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 후보로 결정하라며 기시다 총리를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군함도 역사 왜곡의 장본인 아베 전 총리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전면에 등장했는데요.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 '보수 단결의 회' 소속 의원들이 사도 시장 등 현지 관계자들과 함께 모였습니다.

군함도 역사 왜곡 논란을 불러일으킨 산업유산정보센터 가토 센터장뿐 아니라 아베 전 총리도 이 자리에 참석했습니다.

세계문화유산 후보 추천 마감이 다음 달 1일로 다가온 가운데 이들은 하루빨리 사도 광산을 후보로 결정하라고 정부를 압박했습니다.

[다카토리 슈이치 / 일본 자민당 : '보수 단결의 회' "무엇을 어떻게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하겠다는 것인지 정부는 그 내용을 명확하게 밝혀야 합니다.]

일본 문화심의회는 지난달 사도 광산이 세계유산 후보에 적합하다고 발표하면서 이것이 추천 결정은 아니라고 이례적으로 덧붙였습니다.

[와타나베 류고 / 니가타현 사도 시장 : 문화청이 붙인 단서에 대해서는 계속 말해왔지만 우리도 상정하지 않았던 것이라 놀랐습니다. '왜 일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마감까지 열흘 남짓 남았지만 추천을 최종 결정할 관계부서 연락회의는 아직 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군함도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해 강제동원을 포함한 전체 역사를 담으라는 유네스코 권고를 의식할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 정부는 제2의 군함도를 만들 수 없다며 이미 강력한 외교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도 광산을 그대로 추천했다 등재에 실패할 경우 다시 도전하기 어렵다는 현실론을 일본 측은 무시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정부로서는 세계유산 등재를 실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위해 무엇이 가장 효과적인지 확실히 생각해 검토할 것입니다.]

사도시가 속한 니가타현은 후보 추천을 보류하거나 연기하지 말 것을 정부에 촉구하면서 대상 시기는 강제노동과 무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전 총리가 이끄는 당내 강경파의 거센 압박 끝에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한 바 있습니다.

기시다 총리가 추구하는 현실주의 외교 노선이 또다시 당내 강경파의 입김에 좌우될 것인지 결정까지 남은 시간이 길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