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경 전면 개방으로 '코로나 관광특수' 누리는 두바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 세계 각국이 코로나19로 여행자들에게 국경을 걸어 잠그고 항공편도 대폭 축소했지만, 국경 개방으로 관광 특수를 톡톡히 누리는 곳이 있습니다.

바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인데요.

원요환 리포터가 코로나 상황 속에 국제 엑스포가 열리고 있는 두바이를 둘러봤습니다.

[리포터]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길게 줄지어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문을 연 두바이 국제 엑스포에는 전 세계 관광객들의 방문이 이어집니다.

오징어 게임이 입소문을 타면서 시작된 한국관의 인기도 꾸준합니다.

[원요환 / 두바이 리포터 : 저는 지금 한국관에 나와 있습니다.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고 있는데요. 짧게는 30분부터 길게는 한 시간, 심지어 두 시간까지 줄을 서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합니다.]

코로나가 한창인 지난 2020년 여름부터 해외 관광객에게 국경을 전면 개방한 두바이

전 세계 누구든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증명서만 제출하면, 자가격리 등 별다른 방역 조치 없이 입국에서부터 자유 여행이 가능합니다.

[백연순 / 두바이 관광객 : 공항에 들어올 때도 그렇고 엑스포장에 들어오는데도 큰 제재는 없고 관광하는 데 어려움은 특별히 없어요. 정부 차원에서 관리한다든가 피부에 닿게는 못 느끼겠어요.]

이런 느슨한 방역 체계로 두바이는 전 세계 각국이 관광 문호를 걸어 잠근 가운데에도 관광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류영미 / 두바이 관광청 한국사무소 대표 : 두바이 경제 관광부에 따르면 2021년 1월부터 10월까지 전 세계에서 (두바이를) 방문한 방문객 숫자는 약 5백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의 여파로 아랍 에미리트의 하루 신규 확진은 올해 들어 네 자릿수까지 폭증했지만 치명률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여기에 백신 접종 2차 완료도 90%를 넘어섰고 부스터 샷도 30% 이상 접종한 상황

수도인 아부다비는 이른바 방역 패스인 '그린 패스'를 엄격히 적용할 뜻을 밝혔지만, 두바이에서는 국제 엑스포가 열리는 3월까지는 국경 개방을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YTN 월드 원요환입니다.


YTN 원요환 (khj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