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연준, 내년 3월 자산매입 축소 종료 계획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

"연준, 내년 3월 자산매입 축소 종료 계획 가능성"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자산매입 축소 진행 속도를 높여 내년 3월까지 종료하는 계획을 다음 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마련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현지 시각 6일 월 1천200억 달러의 자산매입 규모를 매달 150억 달러씩 줄여나가 8개월 뒤인 내년 6월에 절차를 종료하겠다는 애초 일정표가 당겨질 수 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이처럼 연준이 상황에 따라 축소액을 조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긴 했지만, 불과 한 달 만에 정말로 조정에 나선 것은 예상을 넘어선 인플레이션과 고용회복 때문입니다.

지난달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 2%의 두 배 이상인 5∼6%에 이른다는 통계가 잇따라 발표되고, 실업률은 최근 4.2%까지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연준은 오는 14∼15일 정례회의 성명에서 높은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일시적'이라는 수식어를 삭제하고, 내년 중 기준금리 인상 전망을 더 명확하게 표현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특히 이번에 공개될 점도표에서 다수의 위원이 내년에 0.25%포인트 이상의 금리 인상을 예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또 자산매입 축소 종료 시점이 내년 3월로 앞당겨진다는 것은 연준이 내년 봄 금리 인상의 문을 열어놓는 조치라고 분석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