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웅산 수치 최대 100년 형 가능성...미얀마 군 차량 시위대 돌진하기도

실시간 주요뉴스

선동·방역조치 위반 혐의 인정, 각 2년 형 선고
남은 재판 모두 유죄 선고하면 100년 이상 징역형
"군부, 수치 고문 재기 불가능하게 만들 수도"
미얀마 야당·국제인권단체, 일제히 군부 비난
[앵커]
가택 연금돼 있는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의 첫 재판에서 징역 4년 형이 선고돼 재판을 다 마치면 최대 100년 형이 선고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얀마 군부의 폭주가 계속되는 가운데 군 차량이 시위대로 돌진해 5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호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얀마 군사정권 법원이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선동과 코로나19 방역조치 위반입니다.

각각 징역 2년씩 총 4년 형.

부패와 선거법 위반 등 다른 10여 개 혐의에 대한 재판이 계속되고 있어 총 100년 이상의 징역형 선고도 가능합니다.

미얀마 독립운동의 지도자인 부친 아웅산의 후광과 199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의 상징성을 가진 수치 고문이 다시는 재기하지 못하도록 쐐기를 박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미얀마 야당과 국제인권단체들은 반대파를 제거하고 자유를 질식시키려는 가혹한 선고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양희 / 전 유엔 미얀마 인권특별보고관 : 현재 미얀마에서 진행되는 모든 재판은 공정하지 않습니다. 미얀마에는 독립적인 사법부조차 존재하지 않습니다.]

군부 정권 시절 15년간 가택 연금됐던 수치 고문은 2015년 총선에서 승리해 국가고문 겸 외교부 장관으로 사실상 정권의 1인자가 됐습니다.

지난해 11월 총선에서도 의석의 80%를 차지하는 압승을 거뒀지만, 군부는 부정선거라며 지난 2월 쿠데타를 일으켰고, 수치 고문을 가택 연금했습니다.

쿠데타 이후 저항하는 시위대에 대한 유혈 진압으로 천 3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지난 5일에는 군 차량이 시위대로 돌진해 5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YTN 호준석입니다.

YTN 호준석 (junes@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