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에도 크리스마스는 온다...지구촌 성탄맞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 19가 다시 확산일로지만 크리스마스는 다가오고 있습니다.

지구촌 곳곳에서 성탄 맞이 준비가 한창입니다.

호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질 바이든 여사와 자원봉사자들이 꾸민 백악관의 멋진 성탄 장식.

올해 트리의 주제는 코로나 속에도 서로를 이어주는 공동체의 소중함과, 국가의 최일선에 서 있는 군인과 근로자들에 대한 감사입니다.

전통대로 질 바이든 여사는 아이들에게 동화책을 읽어줬습니다.

[질 바이든 / 미국 대통령 부인 ; 용감한 우리 아빠" "아니야, 용감한 건 너란다. 나탈리야]

아기 예수가 어릴 때 자란 이스라엘 나사렛에는 각국에서 수천 명이 모여들어 성탄 트리의 점등을 축하했고 그리스의 수도 아테네 중심가에도 코로나와 대형 산불에 지친 시민들의 마음에 초대형 트리가 환하게 불을 밝혔습니다.

프랑크푸르트에는 독일에서 제일 큰 크리스마스 마켓이 2년 만에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예전만큼 인파로 붐비진 않지만 상인들은 그래도 좋아지고 있다고 믿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크리스마켓 상인 : 올해는 문을 열게 돼서 정말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이름만으로도 세계인들을 설레게 하는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화려한 성탄 장식도,

80년 전통을 자랑하는 뉴욕 록펠러 센터 크리스마스 트리도 찬란하게 빛을 발합니다.

[뉴욕 관광객 : 건강해서 여기 올 수 있는 것도, 뉴욕이 다시 문을 연 것도 감사해요. 멋진 밤입니다.]

눈을 뜨면 우울한 소식들이지만, 크리스마스의 희망과 위로는 올해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호준석입니다.

YTN 호준석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