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WP "러, 17만5천 병력으로 내년 초 우크라이나 공격 계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러시아가 내년 초 17만5천 명의 병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여러 전선에서 공격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미러 정상이 화상회담을 갖기로 해 주목되고 있습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주말을 보내기 위해 캠프 데이비드로 향하는 길에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언급한 '레드라인'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분명하게 말했습니다

[기자 : 우크라이나에 대한 푸틴의 레드라인을 인정합니까?]

[조 바이든 / 미 대통령 : 나는 그 누구의 레드라인도 인정하지 않습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미국이 미사일 방어 시스템 등을 배치하는 것은 러시아에 대한 레드라인을 넘는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위성사진과 미국 정보당국 문건을 토대로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 지속적으로 병력을 증강배치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익명의 미국 관리는 내년 초 러시아가 17만5천 명, 100여 개 대대 전술단을 동원해 광범위한 침공작전을 펼칠 것이라고 구체적으로 전망했습니다 .

미국과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은 러시아의 이번 공격은 지난 2014년 크림반도 합병 당시보다 훨씬 대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또 대규모 영토 점령보다는 여러 전선에서 우크라이나를 공격함으로써 우크라이나와 서방의 조건부 항복과 안보 보장을 받아내려 할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시간으로 오는 7일 저녁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타스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 등을 둘러싼 양국간 갈등과 현안에 대해 정상들이 직접 소통하기로 해 회담결과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