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정부, 오미크론 속출에도 국내여행 제한은 '아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오미크론이 속출하고 있지만, 국내 여행 백신 의무화 등 여행 제한 조치를 추가로 고려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백악관 대응팀도 오미크론에 대한 연구와 조사가 좀 더 이뤄져야 한다며 여행 제한 등의 조치는 시기상조라고 확인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오미크론 속출에도 국내 여행 제한 조치 강화에는 한발 물러섰습니다.

보건 전문가들의 분석과 판단에 근거해 조치할 것이라며 이전 대책에서 더 나아갈 때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나는 이 문제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저는 과학자가 아닙니다. 그래서 계속해서 과학자에게 의존하고 우리가 어제 한 조치를 넘어서야 할지 말지를 그들에게 묻습니다. 당장은 그들이 아니라고 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오미크론과 겨울철 대책에서 국내 여행과 관련해서는 항공기와 기차 등 공공 교통에서의 마스크 의무화 연장만 내놨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국내 여행에도 백신 의무화 조치가 규제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포함하지 않은 겁니다.

백악관 대응팀도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판단했습니다.

오미크론에 대한 분석과 파장 등을 더 살펴봐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제프 자이언츠 / 미국 백악관 조정관 : 여행정책 변경에 대한 결정은 항상 그렇듯이 건강과 의료 전문가의 조언에 기반을 두고 미국인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방법에 대한 전문 지식에 계속 의존할 것입니다. 그것은 여행 제한을 지속할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이에 대해 물가 상승 등으로 지지율 하락을 겪는 바이든 정부가 바이러스보다 경제 회복에 방점을 뒀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여행과 소비의 가장 큰 대목인 연말 시즌에 여행 제한 조치는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는 관측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