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WHO "오미크론에 겁먹을 필요 없어...아직 사망 보고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계보건기구, WHO가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과 관련해 새 변이에 준비돼 있어야 하지만 공포에 질릴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WHO는 아직까지는 오미크론과 관련한 사망보고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근 세계 곳곳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인되면서 불안해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세계보건기구는 아직 이와 관련한 사망 보고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WHO 수석과학자인 수미야 스와미나탄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에 너무 겁먹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수미야 스와미나탄 박사 / WHO 수석과학자 : 얼마나 걱정해야 할까요? 1년 전과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우리는 공포에 질리지 말고 잘 준비하고 조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스와미나탄 박사는 우리는 도구를 가지고 있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며 이 문제에 대해 훨씬 더 잘 대처할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와미나탄 박사는 오미크론의 전염력이 매우 높기 때문에 지배적인 변이가 될 가능성이 있지만 이를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WHO는 많은 국가들이 오미크론을 막기 위해 여행 규정을 강화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카사이 다케시 / WHO 서태평양 담당 이사 : 국경통제는 바이러스 유입을 지연시켜 시간을 벌 수 있지만 모든 국가와 지역사회는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야 합니다.]

카사이 이사는 각국이 취약계층에 대한 예방접종을 철저히 하고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예방조치를 고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WHO는 백신 제조사들이 오미크론 변이에 적극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평가했습니다.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 WHO 대변인 : 백신 제조사들이 이미 미리 계획을 시작하고 기존 백신을 개량해야 할 가능성에 대해 계획을 세우는 것은 매우 추천할 만합니다.]

화이자 백신을 개발한 바이온텍 CEO는 새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백신을 만들어 배포하려면 100일 정도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