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훈-양제츠, 中 톈진서 회담...'종전 선언' 협의 결과 주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을 방문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과 한국 전쟁 종전선언과 공급망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중국 언론에 회담 결과 일부가 전해졌는데요, 서 실장은 오늘 귀국 전에 현지에서 회담 내용을 자세하게 밝힐 예정입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 중국 정치국 위원이 중국 톈진에서 만났습니다.

우리로서는 이번 회담이 한국 전쟁 종전 선언을 위해 중국의 협력을 타진하는 자리입니다.

[서훈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앞으로도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진지한 협력을 기대합니다.]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서 실장은 한국은 중국과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하고 지역에서의 협력을 계속 추진하는 한편 다자주의를 수호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밀접한 고위급 왕래를 기대하고 무역과 문화 등의 영역에서 양국이 협력을 심화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답방 가능성을 열어둔 겁니다.

중국의 '외교 사령탑'으로 불리는 양제츠 위원도 한국과의 전략적 소통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양제츠 /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 : 중한 양국이 제때 전략적 소통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또한 매우 필요합니다.]

양제츠 위원은 다자주의 자유무역의 지지자로서 상호 보완하고 세계 공급망의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중국을 배제한 미국 중심 공급망에 한국이 적극 참여하지 않도록 견제하는 메시지로 해석됩니다.

회담에서 서훈 실장은 특히 종전 선언 관련 미국과의 논의 결과를 중국에 설명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미가 조정한 문안을 놓고, 종전 선언 참여 의사를 밝힌 중국과 협의를 다시 하는 겁니다.

종전 선언에 북한의 참여를 끌어내는 방안도 논의 됐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훈 /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종전선언 관련 실질적인 접근 있을까요?) 전반적으로 논의를 하게 될 거니까요.]

양제츠 위원은 베이징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올림픽을 계기로 종선 선언을 추진하려는 우리 정부의 구상과도 이해관계가 맞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미국과 동맹국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 하고 있어 해법을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중국도 베이징 올림픽에 많은 나라를 초청할 의사가 없다고까지 밝힌 상황입니다.

서 실장 등 한국 측 대표단은 오늘 귀국에 앞서 중국에서 이번 회담 결과를 언론에 설명할 예정입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