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추가접종 속도 높일 것...봉쇄는 고려 안 해"

실시간 주요뉴스

바이든 "방역 대책 가운데 봉쇄 정책은 포함 안 해"
"추가접종 속도 올리는 데 정책 역량 쏟을 것"
"학교 폐쇄하지 않고 백신 접종 등 방역 지침 강화 운영"
"미국 입국 시 24시간 이내 음성 확인서 제출해야"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과 겨울철에 대비한 강화된 방역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추가접종 접종률을 높이는 데 방점을 뒀으며 봉쇄하는 방안은 포함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추가접종의 속도를 높여서 오미크론 확산을 막겠다는 것이죠?

[기자]
네,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국립보건원을 방문했는데요.

이 자리에서 오미크론 출현과 겨울철 확산에 대비하는 강화된 방역 지침을 밝혔습니다.

다만 강화된 방역 대책 가운데 봉쇄 정책을 포함하지는 않는다고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먼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 위주로 추가접종의 속도를 올리는 데 정책 역량을 쏟겠다고 말했습니다.

백신 접종이 여전히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가장 좋은 방어책이라고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백신 접종은 겨울철 확산에 대한 대비로서도 현재 있는 방법 가운데 최선이라는 언급도 했습니다.

그런 만큼 거듭 백신을 맞으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연방 공무원과 계약 업체 노동자들은 추가접종을 맞을 경우 휴가를 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다른 방역 대책들도 내놨죠?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일단 겨울철에는 코로나19가 확산할 수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의 전망을 언급했는데요.

그렇더라도 학교를 폐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신 접종과 마스크 쓰기 등을 포함한 방역 지침을 지키게 하면서 학교가 정상적으로 운영되도록 하겠다는 건데요.

집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손쉽게 할 수 있도록 하고 보험사들이 관련 비용을 치르도록 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다음 주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은 백신 접종 여부나 국적과 관계없이 출국 24시간 이내에 판정된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비행기를 포함해 기차 등 공공 교통시설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도 연장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대외적으로는 백신을 다른 나라에 더 공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새로운 변이가 출현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전 세계가 함께 대응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