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파월 "테이퍼링 속도 더 높여야"...뉴욕 증시 하락

실시간 주요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채권 매입 축소, 테이퍼링의 속도를 높일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등장으로 인플레이션 전망에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지만 긴축을 가속화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보입니다.

파월 의장은 현지시간 지난달 30일 의회 상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11월에 발표한 월 150억 달러의 채권 매입 축소보다 더 빠르게 채권 매입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정례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준은 11월 FOMC를 통해 11~12월에 한해 채권 매입을 통해 시중에 직접 유동성을 공급하는 양적 완화의 규모를 월 1200억 달러에서 매달 150억 달러씩 줄이기로 했습니다.

파월 의장의 언급은 내년 이후에는 월 150억 달러보다 추가로 더 많이 매입을 축소해 테이퍼링을 빨리 끝내겠다는 의미로 이는 곧 기준금리 인상이 앞당겨질 수 있음을 뜻합니다.

파월 의장은 “현재 미국 경제는 매우 강하고 인플레이션 압력은 높다”며 “테이퍼링의 마무리를 고려하는 게 적절하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파월 의장이 오미크론 변이에도 불구하고 테이퍼링의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히면서 뉴욕 증시는 3대 지수 모두 1% 넘게 하락하고 있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