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국, 오미크론 정보 아직 불충분...'백신 접종' 강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중국도 전파력이 빠른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에 우려하고 있지만, 중국에 미치는 파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은 지금도 사실상 국경을 걸어 잠근 채 고강도 방역을 하고 있기 때문인데, 우선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의 호흡기 분야 전문가인 중난산 공정원 원사 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돌연변이가 많아 코로나19의 대유행을 통제하는데 많은 도전을 가져왔다는 겁니다.

중난산 원사는 또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정보가 아직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때문에 우선은 백신 접종이 코로나19를 막는데 확실히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중 원사는 중국의 방역 정책이 고비를 맞을 때마 다 방향을 잡아주는 역할을 해온 권위자입니다.

중국의 다른 전문가인 장원훙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가 자국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신속한 대응과 제로 코로나 정책 때문에 변이가 새로 발생해도 대응이 가능하다는 주장입니다.

중국은 이미 아프리카뿐 아니라 모든 국제선 항공 편의 98%를 지난해부터 운행 중단한 상태입니다.

코로나19 이전 대비 단 2%만 허용함으로써 사실상 국경을 걸어 잠근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여기다 모든 입국자를 3주간 지정 시설에 격리해 놓고 3, 4일에 한 번씩 핵산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각국이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 위해 도입한 대책 보다 더 강력한 조치를 이미 시행하고 있는 겁니다.

하지만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충분히 규명되지 않 아 중국도 정책을 변경할 가능성은 남아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