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경보 울린 남아공 의사 "증상 특이하지만 가벼워"

실시간 주요뉴스

오미크론 경보 울린 남아공 의사 "증상 특이하지만 가벼워"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출현으로 전 세계가 비상이 걸린 가운데, 델타와 비교해 위험성이 그리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새 변이에 대해 처음으로 보건당국에 알린 남아프리카공화국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현지시간 27일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의 증상이 "특이하긴 하지만 가볍다"고 말했습니다.

남아공의사협회장을 맡고 있는 쿠체 박사는 이달 초 남아공 행정 수도인 프리토리아에서 개인 진료를 보던 중 즉각 설명되지 않는 새로운 코로나19 증상을 알아차리고 당국에 새 변이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쿠체 박사는 탈진 증상을 보인 일가족 4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자 지난 18일 남아공 백신 자문위원회에 이를 알렸습니다.

쿠체 박사는 환자 중 극심한 피로를 호소하는 젊은이들, 맥박수가 매우 높았던 6살 아이도 있었다면서 미각이나 후각 상실을 경험한 이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런 증상이 이전에 자신이 치료했던 것과는 매우 달랐고 아주 경미했다고 말했습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