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욕 맨해튼에서 '오징어 게임'...80명 모집에 3천명 신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 세계 문화, 경제 중심도시 미국 뉴욕의 맨해튼에서 선풍적 인기를 끈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나오는 게임을 즐기며 한국 문화를 느껴보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사전 참가 신청에서 80명 모집에 3천 명이 넘게 신청할 정도로 한국 문화에 대한 현지인들의 관심이 뜨거웠습니다.

뉴욕에서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뉴욕 맨해튼의 한 스튜디오.

초록색 운동복을 입은 미국 현지인들이 드라마 속 게임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 모였습니다.

참가자 80명을 모집했는데 3천 명이 넘게 신청했습니다.

딱지치기와 달고나 뽑기 등 오징어 게임에서 친숙해진 게임을 직접 즐겼습니다.

승자에게는 수백억 원은 아니지만 한국행 왕복 항공권이 선물로 주어졌습니다.

[찰스 토리즈 / 우승자 : 엄청났습니다.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모든 오징어 게임을 즐겼습니다. 드라마도 좋았습니다. 박물관과 우리에게 보여진 문화를 사랑합니다. 실제 그곳으로의 여행을 빨리 가고 싶습니다.]

참가자들은 사전 행사로 한국 문화원과 코리아타운,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의 한국관도 둘러봤습니다.

특히 한국문화원은 우리 배우들 2백 명의 사진전을 기획했습니다.

드라마 인기를 계기로 한국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려는 의도입니다.

[박재석 / 관광공사 뉴욕지사장 : 드라마 오징어 게임 이후 미국 내에 불고 있는 한국 열풍을 차후 코로나 이후에 한국 관광 수요로 전환시키기 위해 이 행사를 기획했습니다.]

실제 드라마 흥행 이후 한글과 김치 등 우리나라 문화에 대한 호기심은 최고조에 달한 상태입니다.

특히 미국에서는 아이들에게 가장 큰 축제인 핼러윈데이에 맞춰 오징어 게임 의상과 소품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입니다.

이 때문에 일부 학교에서 핼러윈데이 때 오징어 게임 복장을 금지할 정도로 이미 미국에서는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자리 잡은 모습입니다.

뉴욕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