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미일, 北 미사일 발사 우려..."조속한 대화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과 미국, 일본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발사에 대해 우려했습니다.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는 이 같은 우려 때문에 북한과의 대화가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미 간, 한미일 간 북핵 수석대표 협의가 진행되는 시기에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습니다.

한미일 세 나라 대표는 이번 발사 등 최근 한반도 상황을 평가하고 공유하면서 이를 우려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막기 위해서라도 북한을 빨리 대화에 나오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규덕 /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유지가 대단히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고 앞으로 상황을 계속 예의주시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서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는 한미일 협의에서 북한을 규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 국무부와 백악관도 성명 등을 통해 규탄과 함께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 또한, 이런 발사는 대화와 외교의 시급한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전제 조건 없이 언제 어디서나 만날 수 있다는 우리 제안은 여전합니다. 우리는 실제로 이에 관해 동맹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습니다.]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한미는 마중물로서 종전선언을 유용하게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따라 어느 정도 문안에 대해 협의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은 법적인 부분 등 세부 사항까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리 정부는 종전선언이 신뢰 구축 조치의 하나로 적대시 의사가 없는 것을 보여주는 조치가 될 수 있다며 이번 주말 서울에서도 논의와 검토를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dh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