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北 미사일 발사 강력 비난"...국방력 강화 본격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본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북한 미사일 등에 대응한다는 명분으로 선거를 앞둔 집권 자민당은 대대적인 국방력 강화를 예고하고 있는데요.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오는 31일 총선을 앞두고 후쿠시마에서 선거 유세에 나선 기시다 총리.

현장에서 북한 탄도 미사일 발사를 보고받은 뒤 즉시 강력한 유감을 드러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 일본 총리 : 지난달 이후 북한이 연속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대단히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행동에 대해 일본과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심각한 과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소자키 요시히코 / 일본 내각관방 부장관 : (북한 탄도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대단히 유감입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에 대해 엄중히 항의했습니다. 강력히 비난합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에 대응한다는 명분으로 집권 자민당은 방위력 강화를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GDP 1% 수준인 방위비부터 배 이상 크게 올려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이번 총선 공약집에는 "상대 영역 내에서 탄도 미사일을 저지하는 능력 보유를 포함해 새로운 대응을 추진한다"고 명기했습니다.

사실상의 선제 공격을 포함하는 '적 기지 공격 능력'을 뜻하는 겁니다.

[다카이치 사나에 / 일본 자민당 정조회장 : 국민의 생명과 재산, 영토, 영공, 영해, 자원 그리고 국가의 주권과 명예를 지킨다는 결의를 담은 것으로 의연한 외교의 전개와 국방력 강화에 이바지하는 정책을 추진할 것입니다.]

자민당은 또 자위대의 존재를 헌법에 명기해 위상과 역할을 크게 강화하려 하고 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연립 여당이 크게 이기고 우익 성향 정당이 가세할 경우 개헌 논의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북한뿐 아니라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중국과의 충돌 등 일본 정부가 강조하는 안보 위기가 이번 선거 결과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