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업체 TSMC, 美 이어 日에 공장 건설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업체 TSMC, 美 이어 日에 공장 건설 발표

2021년 10월 15일 04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타이완의 TSMC가 미국에 이어 일본에도 반도체 공장을 건설합니다.

미중 신냉전이 날로 격화하는 가운데 타이완이 안보를 크게 의존하는 미국, 일본과 반도체 동맹을 형성하는 모양새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타이완 TSMC는 내년 일본에 새로운 반도체 공장을 착공해 2024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웨이저자 TSMC 최고경영자는 실적발표 후 가진 전화회의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웨이 최고경영자는 TSMC 고객사와 일본 정부 모두가 이 프로젝트를 지원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TSMC의 구마모토현 반도체 공장 건설 비용 중 절반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지난 9일 보도했습니다.

TSMC의 구마모토 공장 투자액은 8천억엔, 약 8조4천억 원 규모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절반을 부담할 경우 4천억엔, 약 4조2천억 원을 내는 셈입니다.

일본 정부는 TSMC 구마모토 공장에서 생산될 최첨단 반도체 제품을 소니 등 일본 기업에 우선 공급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는 보도했습니다.

또 일본이 반도체 제조 장비와 소재 분야에선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TSMC 신공장 유치를 계기로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우위성을 높이려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반도체 산업 전성기인 1980년대 후반에 세계 시장의 50%가량을 차지했던 일본은 관련 산업 육성 정책에 실패하는 바람에 세계시장 점유율이 현재 10% 수준으로 떨어진 상황입니다.

TSMC는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2024년 완공을 목표로 12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생산 공장을 건설 중입니다.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투자 요구에 부응한 것입니다.

이처럼 TSMC가 공장 건설을 통해 미국, 일본과의 협력 관계를 강화한 반면 미국 정부의 제재에 동참해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대부분 중단하면서 중국과의 관계는 다소 껄끄러워졌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