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사이버 공격 주체로 북·중·러 첫 명기..."모든 수단 통해 단호히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日, 사이버 공격 주체로 북·중·러 첫 명기..."모든 수단 통해 단호히 대응"

2021년 09월 27일 16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日, 사이버 공격 주체로 북·중·러 첫 명기..."모든 수단 통해 단호히 대응"
일본 정부가 국가 차원에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할 수 있는 주체로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처음으로 정부 정책에 명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 3년간 추진할 새 '사이버 보안 전략안'에 북한과 중국, 러시아를 사이버 공격을 가할 수 있는 위협 주체로 처음 기록하고 이르면 오는 28일 각의 결정을 통해 공식화할 방침입니다.

이 전략안에는 사이버 공간을 둘러싼 정세와 관련해 중대한 사태로 급속히 발전할 수 있는 위험을 내포한다고 지적한 뒤 국가 차원의 개입이 의심되는 주체로 이 세 나라를 거론했습니다.

이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는 외교적 수단과 형사소추 등을 들면서 '모든 유효한 수단과 능력을 활용해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을 일본 정부는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사이버 분야에서 미국, 호주, 인도 등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쿼드 동맹국, 그리고 아세안과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을 전략안에 담았습니다.

사이버보안전략본부장을 겸임하는 가토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새 전략은 '모두를 위한 사이버 보안'이라는 방향성을 갖고 있다면서 국가적 차원의 개입이 의심되는 공격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일본이 직면한 환경 변화에 근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