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CDC, 자문위 권고 뒤집고 의료진·교사 등으로 백신 부스터샷 확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의사와 교사 등 직업상 코로나19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사람들에 대해 화이자 백신 추가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을 승인했습니다.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취약계층에만 추가 접종을 권고한 CDC 자문위원회 결정을 뒤엎은 것입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형근 기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자문위원회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추가 접종 대상을 확대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화이자 백신의 추가접종을 승인하면서, 대상자를 예방접종자문위원회 권고안보다 확대됐습니다.

CDC 승인에 앞서 자문위가 권고한 추가접종 대상자는 65세 이상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그리고 기저 질환자 등 취약계층에 국한돼 있습니다.

그런데 CDC는 여기에다 자문위가 반대한 의료계 종사자, 교사, 식료품점 직원 등 코로나19에 노출될 위험이 높은 직군에 대해서도 추가접종을 승인한 것입니다.

건강한 성인은 추가접종이 필요하지 않다는 게 자문위의 결론이었는데, 이 같은 권고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대상을 확대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CDC의 승인으로 미국에서는 현지시각 24일 추가접종이 시작됐습니다.

백악관은 지역 약국 4만여 곳을 포함해 전국 8만여 곳에서 추가접종을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추가 접종은 화이자 2차 접종 후 최소 6개월이 지나야 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대상자는 2천만 명이 이상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CDC는 모더나와 얀센 백신의 추가접종에 대해서도 검토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앵커]
유럽에서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코로나19 제한 조치를 푸는 나라들이 늘고 있는데, 노르웨이도 제한조치 해제를 발표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노르웨이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한 제한 조치를 모두 해제하고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간다고 밝혔습니다.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가장 강력한 조치들을 도입한 지 560일이 넘었다"면서 "이제 정상적인 일상생활로 돌아갈 때가 왔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 규정은 더 이상 적용되지 않게 되고, 문화, 스포츠 시설도 최대 수용 인원을 받을 수 있게 됩니다.

식당은 만석으로 영업이 가능하고, 나이트클럽도 다시 문을 엽니다.

학교와 유치원도 정상으로 돌아갑니다.

노르웨이 보건 당국은 "악수도 다시 허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르웨이는 여행 제한 규정도 단계적으로 완화할 예정입니다.

노르웨이에서는 성인의 83.5%가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쳐 최근 코로나19 감염률과 입원율이 낮아지고 있습니다.

앞서 영국과 덴마크 등도 백신 접종률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되면서 자국 내 코로나19 제한 조치를 해제한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