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탈리아, 모든 사업장에 '그린 패스' 의무화...증명서 없으면 '정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탈리아가 유럽 국가 가운데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을 증명하는 '그린 패스'를 모든 사업장에 의무화했습니다.

'그린 패스'가 없는 근로자는 다음 달 중순부터 정직 처분을 받게 되고, '그린 패스' 없이 직장에 나갈 경우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탈리아가 공공 부문뿐 아니라 민간 부문의 모든 사업장에 '그린 패스'를 의무화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을 최소 1회 이상 접종했거나 48시간 이내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등의 사실을 증명하는 '그린 패스'가 있어야만 일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다음 달 15일부터 '그린 패스'가 없는 근로자에겐 정직 처분이 내려지고 임금도 지급되지 않습니다.

이를 어기고 직장에 나갈 경우 최고 천 유로, 우리 돈 138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리카르도 펜조 / 로마 시민 : 그린 패스는 지금의 심각한 상황을 해결할 중요한 수단입니다. 이런 상황에는 효과적인 해결책이 필요합니다.]

[니코 / 로마 시민 : 의무화가 되면 더는 민주국가가 아닌 독재국가에 사는 것입니다. 동의할 수 없습니다.]

유럽의 다른 나라들이 여행이나 식당, 박물관 출입 때 안전성 확보를 위해 도입한 '그린 패스'를 민간 부문을 포함한 모든 사업장까지 확대한 것은 유럽에서 이탈리아가 처음입니다.

겨울철을 앞두고 백신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 올리려는 이탈리아 당국의 의지에 따른 것입니다.

이탈리아에선 코로나19로 유럽에서 영국 다음으로 많은 13만여 명이 숨졌습니다.

최근 5천 명 내외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이탈리아의 1회 이상 백신 접종률은 74%이고, 백신 접종 완료율은 68%입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YTN 이동헌 (dh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