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효과 6개월 후에도 93%"

실시간 주요뉴스

화이자 백신은 6개월 후 예방 효과가 84%로 떨어져
"겨울철 오기 전에 부스터 샷이 필요할 가능성 있다"
[앵커]
미국 제약사 모더나는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2회차 접종 6개월 후에도 93%의 예방 효과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겨울이 오기 전에 부스터 샷, 즉 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모더나는 자사의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 최종 분석 결과 2회차 접종 6개월 후에도 93%의 예방 효과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모더나 백신의 초기 예방 효과인 94%와 거의 차이가 없는 수준입니다.

모더나와 비슷한 mRNA 기반의 화이자 백신은 예방 효과가 초기 95%에서 6개월 후 84%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모더나의 최신 분석 결과는 아직 의학전문 학술지를 통해 정식 출판된 것은 아니라고 미국 언론들이 지적했습니다.

모더나는 또 변이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부스터 샷, 즉 추가 접종용 백신 3종의 2상 임상시험 결과 이들 백신이 델타를 비롯한 3가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왕성한 항체반응을 생성했다"고 밝혔습니다.

모더나는 겨울철이 오기 전에 부스터 샷이 필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으로 모더나는 돈방석에 앉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모더나는 올 2분기 순이익이 27억8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3조2천억 원, 매출은 43억5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5조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주당 순이익은 6달러 46센트로 전문가 전망치 5달러 96센트를 웃돌았습니다.

모더나는 올해 200억 달러, 내년 12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각각 체결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백신 생산량 전망치는 8억 회분에서 10억 회분 사이로 기존 전망과 일치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