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병원 약 100군데가 거절"...日 감염 폭발에 병상 확보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폭발적인 증가세로 일본에서는 코로나 감염자가 100곳 가까운 병원에서 입원을 거절당하는 사례까지 생겼습니다.

일본 정부는 중증 환자만 입원할 수 있게 방침을 바꿔 다급히 병상 확보에 나섰지만 의료 상황이 나아질지는 미지수입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도쿄 시부야 밤거리.

긴급사태가 무색하게 젊은이들이 길가에 모여 술을 마시고 있습니다.

코로나 예방 수칙을 알리는 도쿄도청 관계자 앞에서 버젓이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겁니다.

도쿄에는 올림픽을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전국에서 모여들고 있습니다.

[오키나와 거주 : 올림픽 분위기를 느끼고 싶어서 왔어요.]

[오사카 거주 : 저는 고령자여서 백신도 2회 다 맞아서요.]

올림픽 이후 일본 각지의 폭발적인 감염세로 의료 기관은 이미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도쿄의 경우 30분 이상 응급 후송처가 결정되지 않은 사례가 불과 1주일 새 60%나 늘었습니다.

숨쉬기가 곤란할 정도로 증상이 심했던 한 50대 남성은 병원 약 100곳에서 입원을 거절 당하기도 했다고 일본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키쿠치 료 / 의료 기관 대표 : 도쿄에서 감염자가 하루 3천 명을 넘긴 때부터 갑자기 입원 조정이 어려워져 현재는 바로 입원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리면서 일본 정부는 기존 방침을 바꿔 증상이 심한 환자만 입원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 중증 환자와 중증 가능성이 큰 경우는 확실히 입원할 수 있도록 필요한 병상을 확보하겠습니다. 그 밖의 감염자는 집에서 요양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도쿄 등 수도권을 포함해 긴급사태가 발령 중인 지역에 이런 방침이 우선 적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발 등에 떨어진 불을 끄려는 조치지만 가정 내 감염 위험은 오히려 커지는 만큼 의료 부담이 얼마나 줄지는 미지수입니다.

[우에야나기 케이치 / 가정 방문 의사 : (엄마가 먼저 감염된 뒤) 가족 모두 코로나에 감염돼 열이 나는 상황이라 간호할 사람이 없습니다.]

무관중으로 올림픽을 열어서 이 정도인데 관중을 들였다면 어떤 상황이 됐을지 상상하기 어렵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최악의 감염세 속에 스가 내각의 안이한 방역 대책은 국민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